fbpx

우크라이나 후원하기

우크라이나 후원하기

0

[머니투데이] 심장에 구멍 난 10살 몽골소녀…”뛰놀고 싶어” 韓서 소원 이뤘다

수술 후 건강을 되찾은 초크자야 나랑무크 환아(사진 가운데)와 어머니 발당곰보 밧키식 여사(사진 왼쪽)가 출국 전 안암병원 로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고려대안암병원

고려대의료원은 국제 NGO 단체인 ‘사마리안퍼스’와 협력해 몽골의 10세 소녀인 초크자야 나랑무크의 심장병을 치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사마리안퍼스는 몽골에서 고려대병원으로의 이송을 지원했고 병원 측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환아를 위해 치료비 전액을 지원했다.

초크자야 나랑무크는 우심방과 좌심방 사이의 결손으로 심장 내 혈류가 새는 선천성 심장병인 심방중격결손을 앓았다. 쉽게 피곤하고 숨이 차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았다. 친구들과 어울려 뛰노는 것을 최고의 소원으로 여겨 왔을 정도다. 하지만 부모의 하루 일당은 약 6000원으로 외부의 도움 없이는 심장병 치료는 엄두를 내기 힘든 상황이었다.

지난달 22일 입국한 초크자야 나랑무크는 입원과 동시에 각종 검사를 통해 심방중격결손 치료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틀 후에는 시술을 통해 마침내 건강한 심장을 얻을 수 있었다. 시술을 집도한 이주성 고려대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몽골의 어려운 의료 환경과 환자 가족의 힘든 경제적 여건 때문에 아이가 그동안 눈물로 지내온 시간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아팠다”라며 “이제는 친구들과 재밌게 뛰놀고, 희망을 찾아 공부도 열심히 해서 건강하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고려대의료원은 의대 100주년을 맞는 2028년까지 개발도상국 환자 100명을 치료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 사랑과 나눔, 인술과 박애의 정신을 세계에 실천할 계획이다. 의료원은 그간 진료비 지원 사업은 물론 개발도상국 보건전문인력 연수, ESG 사업, 미래를 위한 의료 교육 사업, 국가 재건 및 복원 지원 프로젝트 등 다채로운 사업을 펼치고 있다. 윤을식 의무부총장은 “캠페인의 첫 환자로 초크자야 나랑무크 어린이를 만나게 됐고, 건강을 찾게 해줘 오히려 고려대의료원이 기쁨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장질환 어린이

후원하기

선천성 심장질환을 가진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하트를 선물해 주세요!

심장질환 어린이

후원하기

선천성 심장질환을 가진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하트를 선물해 주세요!

뉴스레터

사마리안퍼스 코리아의 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달해 드립니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의 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달해 드립니다.

지금 바로 후원하세요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를 통해 전 세계 도움이 가장 필요한 곳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를 통해 전 세계 도움이
가장 필요한 곳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후원자분들께 알려드립니다.

결제사의 DB서버 교체로 인하여 11월 6일(주일) 아래 해당시간동안 후원등록이 어렵사오니 부디 이후시간에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1. 작업시간 : 2022년 11월 6일(주일) - 7일(월) 오전 6시 까지
※ 작업일정은 사정에 따라 다소 변동될 수 있습니다.

2. 중단서비스 : 정기후원 결제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오며, 연락처를 남겨주시는 분들께는 저희가 연락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문의남기기

국제 NGO, 긴급 구호 & 재난 대응 –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이름(Required)
이 필드는 검증 목적으로 변경하지 마십시오.

국제 NGO, 긴급 구호 & 재난 대응 –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 표시는 필수항목입니다.

개인정보 처리 방침*
이 필드는 검증 목적으로 변경하지 마십시오.

감사합니다!

문의하신 내용이 정상적으로 접수되었습니다. 최대한 빠르게 답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문의처
•전화: +82) 02-2105-1800
•이메일: [email protected]